1. 홈
  2. 뉴스
  3. 기획/단독

기획/단독

물난리 그후 ③ㅣ장마 코 앞인데.. 용담댐 올해는 괜찮을까

MBC충북 뉴스 | 2021.07.06 10:03 | 조회 428 | 좋아요좋아요 52
장마전선의 북상으로 내일부터 큰 비가 예보되면서 지난해 큰 수해를 입었던 곳들은 걱정이 클 텐데요. 특히, 댐 방류로 큰 피해가 컸던 영동과 옥천은 큰 비소식에 또 한번 가슴을 졸이고 있습니다. 올해는 괜찮을 지 김영일 기자가 현장을 다녀왔습니다. ◀기자▶ 기록적인 집중호우로 물에 잠겨버린 마을, 급류에 휩쓸린 조립식 건물은 뒤집혔고, 찌그러진 컨테이너가 바닥에 널부러져 있습니다 댐에서 초당 2,900톤의 물이 한꺼번에 쏟아져 나오면서 하류지역을 덮친 겁니다. 영동과 옥천은 물론 충남 금산과 전북 무주까지, 주택 190여 채와 농경지 680 ㏊가 피해를 입었습니다. 1년 가까이 지났지만, 피해 지역 주민들의 고통은 여전히 진행형입니다.
이 과수원의 경우 복숭아 나무 3분의 1이 제대로 열매조차 맺지 못하고 있습니다. [박세훈/피해 농민] "댐 수문 조절을 잘못해서 한 이거는 너무나 황당한 일 아니오. 안 당해본 사람들은 그걸 몰라요. 죽고 싶어." 아직도 피해는 계속되고 있지만, 수해 원인 조사나 보상은 하세월입니다. 지난해 12월 시작된 수해 원인 조사는 여전히 진행 중이고, 시설물 피해 복구 작업도 아직 끝나지 않았습니다. 장마를 코 앞에 둔 주민들은 불안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습니다. 또 많은 비가 내리면 물난리에 속수무책일 게 뻔하기 때문입니다.
[윤기환/피해마을 이장] "이사를 하고 싶다. 이 동네 안 살고 싶다. 어떤 사람은 비만 오면 잠이 안 오고, 노이로제가 걸린다. 뭐 여러 가지. 많은 사람이 후유증을 앓고 있어요." 올해는 좀 나아질까? 지난해 '예비 방류'에 소극적으로 대처했다는 지적을 받았던 수자원공사도 대책 마련에 들어갔습니다. 장마를 앞두고 용담댐 저수율을 지난해 70%에서 48.2%까지 낮췄고, 오는 9월까지 댐 수위를 탄력적으로 운영해 집중호우에 대비하기로 했습니다. 또 혹시 모를 피해를 줄이기 위해 댐 하류지역 주민들에 대한 수문 방류 통보도 3시간 전에서 24시간 전으로 앞당겼습니다. [이인/수자원공사 용담댐지사 운영부장] "하류 지자체와 주민들이 홍수에 (대비해서) 저희가 (수문) 방류를 했을 때 거기에 충분히 대비할 수 있는 시간을 제대로 확보하는데 그 의의가 있다고 하겠습니다." 내일 밤부터 많은 비가 예보된 가운데 수재민들은 제발 이번 장마가 별다른 피해 없이 지나가길 간절히 바라고 있습니다. [윤기환/피해마을 이장] "갑자기 눈물이 나네. 지난해 생각하니까 갑자기 눈물이 나." MBC뉴스 김영일입니다.-
좋아요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이 글 링크복사
125개(1/6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