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홈
  2. 뉴스
  3. 오늘의 뉴스

오늘의 뉴스

정치적 막말..결국 사과
인쇄인쇄 확대 축소 좋아요좋아요 32  취재기자 : 신미이, 방송일 : 2019-11-11, 조회 : 367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대통령 막말 자유한국당 황영호 결국 사과 신미이
Loading the player..


좋아요


(앵커)
대통령을 향한 막말로 구설에 올랐던
자유한국당 황영호 청주청원당협위원장이
결국 사과했습니다.

총선 출마를 앞두고
정치적 부담을 느낀 것으로 보입니다.

신미이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2일 청주 상당공원에서 열린
보수단체 집회.

단상에 오른
자유한국당 황영호 청주청원당협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거침 없는 발언을
쏟아냅니다.


"옆에 있으면 귀XXX를 올려 때리고 싶죠."
"문재인 이X, 미친거 아니겠습니까?"

더불어민주당은
중앙당까지 나서 황교안 대표가 약속한
"망언 재발시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응분의 조치"를 시행하라고 촉구했고,>

정의당 충북도당도
"망언에 대해 사과하지 않으면 정치적 유언으로 간주"하겠다며 공세를 퍼부었습니다.

"못할 말은 아니었다"며 버티던
황영호 위원장이 결국 공개사과를
선택했습니다.


[ 황영호 / 자유한국당 청주청원당협위원장 ]
"절제되지 못한 표현으로 논란을 일으킨 데
대하여 이유여하를 불물하고 사과를 드립니다."

내년 총선 출마를 결심한 황 위원장이
대통령을 향한 막말 파문이 커지자
서둘러 진화하는 모양샙니다.

정치인들의 막말이
지지층 결집용 이벤트처럼 반복되면서
정치판의 품격이 떨어져도 너무 떨어지는게
아니냐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MBC NEWS 신미입니다.






유튜브 채널에서 더 다양한 뉴스를 확인하세요. MBC충북뉴스 구독 클릭하기
https://www.youtube.com/channel/UCFLTNsOlzlbAD18DrSREuMQ